마음골프→'카카오VX' 사명 변경
VR·AR 기반 직접 즐기는 e스포츠 구현
사진=카카오게임즈 제공

사진=카카오게임즈 제공

카카오(147,500 -1.34%)게임즈는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스크린골프 업체 마음골프를 100%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양사의 이번 거래는 지분 스왑(교환)을 통해 이뤄졌다.

마음골프는 국내 스크린골프 2위 사업자로, 스포츠 VR 및 AR 원천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최근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AI) 기능을 업계 최초로 도입하는 등 기술력과 성장성이 기대된다는 게 카카오게임즈의 설명이다.

마음골프는 사명을 '카카오VX'로 바꾸고, 향후 VR·AR 기술을 카카오 그룹의 AI와 결합해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특히 게임과 스포츠를 VR·AR 플랫폼에 접목해 e스포츠 산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가까운 미래에 게임은 스크린골프와 같이 직접 즐기는 e스포츠로 확대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나아가 게임과 e스포츠가 헬스케어 산업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카카오VX는 카카오게임즈가 게임 사업을 넘어 새로운 영역으로 진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게임즈는 카카오VX가 독자적인 사업을 영위해 나갈 수 있도록 모회사로서 전폭적인 지원과 협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