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바이오헬스포럼

과기부, 바이오 육성계획
'융합·사업화'…R&D지원 초점
송도·판교·오송 바이오벨트 구축
한경바이오헬스포럼 제3차 조찬간담회가 30일 서울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열렸다. 박하영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오른쪽 네 번째)는 “과학 창업이 활성화되려면 금융시장 규제도 함께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한경바이오헬스포럼 제3차 조찬간담회가 30일 서울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열렸다. 박하영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오른쪽 네 번째)는 “과학 창업이 활성화되려면 금융시장 규제도 함께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정부가 앞으로 10년간 바이오 분야 국가 연구개발(R&D) 지원 방향을 ‘융합’과 ‘사업화’로 정했다. 모든 산업에 바이오 기술이 접목되도록 융합기술 R&D를 적극 지원하고 시장에 내놓을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이석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생명기술과 과장은 30일 서울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한경바이오헬스포럼 제3차 조찬간담회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정부의 향후 바이오 R&D 지원 방향은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뿐만 아니라 사회문제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 환경 친화적인 융합 기술 등에도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가습기 살균제 문제를 비롯해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고, 생리대에서 유해성분이 나오는 등 우리 생활은 화학물질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앞으로는 신약개발 등 기존에 중점을 뒀던 분야뿐만 아니라 이런 생활 속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바이오 원천기술에도 지원을 대폭 늘리겠다”고 했다.

"모든 산업 바이오 접목… 융합 R&D 대폭 지원"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8개 정부 부처가 함께 만드는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에 담을 계획이다.

정부는 R&D 성과물의 사업화를 도와 과학 창업 활성화에도 나선다. 이 과장은 “바이오산업은 연구개발부터 사업화까지 긴 시간과 많은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에 벤처기업이 홀로 일어서기 어렵다”며 “정부 차원에서 R&D 비용 지원은 물론 임상시험 비용이나 향후 사업화에 필요한 마케팅 지원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정부는 연구자나 기업뿐만 아니라 병원이 R&D 혁신의 주체가 될 수 있는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도 지원할 계획이다. 송도 판교 오송 등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를 잇는 바이오 벨트도 구축하기로 했다.

규제 개선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 과장은 “바이오산업은 건강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기 때문에 규제가 보수적일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면서도 “바이오 관련 규제가 산업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만큼 적어도 연구만이라도 네거티브 규제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규제를 개선하는 과정에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누구나 언제든지 규제 개선을 건의할 수 있는 창구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차관은 이날 축사에서 “정부 R&D 투자 규모는 20조원에 이르고, 이를 관리하는 기관 수만 20개가 넘을 정도로 큰 규모”라면서 “앞으로 이를 관리하는 정부 부처, 규제 등을 간결하게 정리해 관료 중심이 아니라 연구자 중심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간담회 전문은 한경헬스 참조 healt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