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난치성질환 치료용 신약개발 회사인 케미메디는 장원영 인데버파트너스 대표이사를 부사장으로 선임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10월11일 주주총회를 개최해 장원영 씨를 등기임원으로 정식 선임할 예정이다.

장 신임 부사장은 인데버파트너스 대표이사로서, 코스닥 상장사인 에너토크의 주요 주주로 활동하고 있다.

케미메디 측은 "인수합병(M&A) 등 사업다각화를 통한 실적개선 등 기업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인적 자원을 확보했다"며 "향후 미분화갑상선암치료제의 임상시험 등 상업화 추진을 통한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하는 데 탄력을 받게 됐다"고 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