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방지·대책수립 담당
정보보안업체 SK인포섹은 침해사고대응(CERT), 전략해킹 등 정보보안 분야의 전문가를 모은 조직 ‘이큐스트(EQST·Experts Qualified Security Team)’를 출범했다고 23일 발표했다.

대표 직속 조직인 이큐스트는 △침해위협을 연구하는 시큐리티 엑스퍼트팀 △침해사고 현장에 투입돼 원인 조사와 대책 수립을 담당하는 침해사고대응팀 △모의해킹을 맡는 전략해킹팀 등 3개 팀으로 구성됐다. 리더는 이재우 시큐디움사업본부장이 맡았다.

이큐스트는 침해사고 대응과 모의해킹 등 기존 사업을 수행하는 동시에 침해위협 연구 활동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사업 과정에서 수집한 침해위협 정보를 지식 자산으로 만드는 것은 물론 공격자 추적과 국내외 소프트웨어 취약점 연구, 신규 악성코드 분석 및 대응 등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연구 활동의 성과물은 위협정보 분석보고서를 통해 기업들에 제공하고 SK인포섹의 보안관제 플랫폼 ‘시큐디움’에 반영한다. 대형 해킹 사고가 일어났을 때 대응하고 방어책을 제시하는 것은 물론 정보 공유, 교육 등 이큐스트의 전문가를 활용한 외부 활동도 활발히 벌이기로 했다. 이재우 리더는 “핵심 역량을 하나로 결집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전문 조직으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