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급 최강 오디오·비디오 성능 지원
LG전자, 스마트폰 'Q8' 공개…중저가 시장 지배력 강화한다

LG전자(76,000 +3.12%)가 스마트폰 Q 시리즈의 두 번째 모델인 ‘LG Q8’을 24일 공개했다.

Q8은 5.2인치 QHD(2560 x 1440) 고해상도 화면에 하이파이(Hi-fi) 사운드, 전후면 광각 카메라 등 동급 최강 멀티미디어 기능을 갖췄고 방수방진, 지문 인식 등 편의 기능도 대거 적용했다.

LG전자는 "Q 시리즈는 프리미엄 제품군 G·V 시리즈와 실속형 제품군 X 시리즈의 가교 역할을 함으로써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며 "Q8 출시를 계기로 중가대 스마트폰 시장의 지배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Q8은 LG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강점인 고품격 사운드를 지원한다. 쿼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탑재해 잡음없는 깨끗한 음질을 자랑한다. DAC이란 디지털 음향 신호를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아날로그 음향 신호로 변환해 주는 장치로 스마트폰에는 칩 형태로 탑재된다. 성능이 뛰어날수록 음의 왜곡과 잡음을 더 많이 줄여 준다. 쿼드 DAC은 4개의 DAC을 하나의 칩으로 구현해 싱글 DAC 대비 잡음을 최대 50%까지 낮춘다.

Q8은 32비트의 고해상도 음원까지 재생한다. 비트는 음원 정보를 저장하는 단위를 의미하며 비트의 수가 높을수록 더욱 미세한 소리까지 표현할 수 있다. MP3와 같은 일반적인 음원 포맷뿐 아니라 ‘FLAC’, ‘DSD’, ‘AIFF’, ‘ALAC’ 등 하이파이 음원 포맷을 지원해 음악 매니아들의 음질에 대한 만족도를 높인다. 업비트(Up-bit), 업샘플링(Up-Sampling) 기능을 통해 일반 음원은 물론 스트리밍 음악을 즐기는 사용자들도 최대 32비트까지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
LG전자, 스마트폰 'Q8' 공개…중저가 시장 지배력 강화한다

이 제품은 전후면 모두 광각 카메라를 탑재해 셀카와 일반 촬영 모두 편리하게 넓은 풍경을 담아낼 수 있다. 후면에는 78도 화각의 1600만 화소 카메라와 135도 화각의 800만 화소 광각 카메라를 갖췄다. 전면 카메라는 500만 화소로 최대 120도 화각까지 지원한다.

동영상을 촬영할 때 스마트폰이 흔들려 어지럽게 녹화되는 경우를 방지해 주는 ‘흔들림 보정 기능(Steady Record 2.0)’도 내장했다. ‘전자식 손떨림 방지(EIS, Electronic Image Stabilization)’ 기능과 ‘디지털 이미지 보정(DIS, Digital Image Stabilization)’ 기능까지 합쳐져 더욱 안정적인 녹화가 가능하다.

LG전자는 휴대폰을 켤 필요 없이 맞춤형 정보를 항상 보여주는 ‘세컨드 스크린’을 Q8에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세컨드 스크린’은 메인 디스플레이 위에 독립된 디스플레이로 시간, 요일, 배터리 상태 등 기본정보와 문자, SNS 등 알림정보를 표시해 준다. 사용자는 NFC, 블루투스, 와이파이 등 설정 기능이나 자주 쓰는 앱, 연락처 등을 바로가기로 만들 수도 있어 편리하다.

‘LG Q8’은 IP67 등급의 방수 방진 기능이 적용돼 수심 1m에서 30분 간 방수가 가능하다. LG전자는 외관에 알루미늄 합금과 폴리카보네이트 등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난 소재를 적용해 휴대성과 내구성을 높였다.

Q8은 어반 티탄과 스윗 핑크 2가지 색상으로 8월 중 국내에 출시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