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원대 '탕부르 허라이즌' 3종류 공개

애플의 웨어러블(wearable) 기기인 애플워치 출시로 타격을 입었던 명품 업계가 반격에 나섰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이 11일 처음으로 스마트워치 '탕부르 허라이즌' 모델 3종류를 출시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보도했다.

탕부르 허라이즌은 모노그램, 그래파이트, 블랙 등 세 가지 종류로, 한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가격은 299만∼363만5천 원으로 책정됐다.

충전기 가격은 24만5천 원이다.

아몰레드(AMOLED·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 터치스크린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이 스마트워치는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전화, 문자, 이메일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마이 플라이트'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비행기 이·착륙 시간과 게이트 위치, 연착 소식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시티가이드' 기능을 통해 7개 도시의 식당과 호텔, 관광지 정보도 실시간으로 받아 볼 수 있다.

명품업체들은 최근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시장에 속속 발을 담그고 있다.

에르메스는 2015년부터 애플과 협업해 특별한 애플워치를 선보였고, 태그호이어는 인텔과 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마이클 버크 루이뷔통 최고경영자(CEO)는 "기술이 아름다움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아름다움이 기술을 이룬다"며 "이 시계가 그저 커넥티드 기기로 보이길 원하지 않으며 기계식 시계로 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heev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