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 콘텐츠·플랫폼 키우는 IT 업계
네이버, 지식·교양 오디오 콘텐츠 제작
개인 라디오방송 앱도 '쑥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보는 즐거움을 찾던 정보기술(IT) 업계가 다시 소리를 좇고 있다. 지난해 가상현실(VR) 같은 첨단 '동영상' 콘텐츠에 열광했던 업계가 올 들어서는 듣는 즐거움인 '오디오' 콘텐츠에 주목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IT 업체들은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을 구축하고, 음성 관련 기술을 활용한 오디오 콘텐츠 제작에 투자하고 있다. 벤처캐피털(VC)들도 오디오 콘텐츠 관련 유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주목하고 있다.

네이버(405,000 +0.62%)는 올해부터 지식·교양 분야 오디오 콘텐츠 개발에 3년 간 총 300억원을 투자한다. 지식·교양 분야에서 텍스트, 동영상, 이미지 콘텐츠와 융합해 새로운 형태의 오디오 콘텐츠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인공지능(AI) 대화 시스템 '아미카'와 음성합성 기술 'N보이스' 등 음성 관련 원천 기술을 콘텐츠 제작자들이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지난 1월에는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오디오 클립' 앱(응용프로그램)을 출시했다. 현재 오디오 클립에는 인문 외국어 과학 건강 등 다양한 카테고리 내 120여개 채널이 운영되고 있다. 인기 채널 '이동우의 10분 독서'는 최근 구독자가 1만명을 돌파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식·교양 콘텐츠 제작자들이 지금까지 없던 방식으로 새로운 오디오 콘텐츠 제작을 시도할 수 있도록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NHN벅스의 팟캐스트 앱 '팟티'. / 사진=NHN벅스 제공

NHN벅스의 팟캐스트 앱 '팟티'. / 사진=NHN벅스 제공

NHN벅스(9,340 -0.43%)는 지난 2월부터 팟캐스트(라디오방송) 앱 '팟티'를 운영하고 있다. NHN벅스는 팟티 내 일반인 방송 개설을 유도하는 동시에 양질의 방송 콘텐츠도 자체 제작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SBS라디오와 업무 협약을 맺는 등 오디오 콘텐츠 확보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현재 팟티 자체 방송 수는 1200개를 넘어섰다. 누적 청취 다운로드 수는 2700만건, 앱 다운로드 수는 6만2000건에 달한다.

개인 라디오방송 앱 '스푼라디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마이쿤은 지난 5월 미국 VC 알토스벤처스 등으로부터 25억원의 투자금을 받았다. 투자 유치에는 오디오 콘텐츠 시장의 성장성과 플랫폼 경쟁력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현재 스푼 라디오에는 월 8만개 이상의 오디오 콘텐츠가 올라오고 있다.

알토스벤처스 관계자는 "1인 가구가 증가에 따른 소통 부족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이런 부분을 오디오 콘텐츠와 스푼라디오와 같은 플랫폼이 채워줄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 마이쿤이 운영하는 개인 라디오방송 앱 '스푼라디오'. / 사진=마이쿤 제공

스타트업 마이쿤이 운영하는 개인 라디오방송 앱 '스푼라디오'. / 사진=마이쿤 제공

전문가들은 AI 스피커, 커넥티드카 등 콘텐츠를 소비하는 플랫폼과 공간이 다양해지면서 오디오 콘텐츠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향후 본격적으로 AI 시대가 열리면 오디오 콘텐츠 시장은 더욱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초기 AI 서비스의 인·아웃풋(투입·출력) 방식이 음성과 청각을 기반으로하기 때문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오디오 콘텐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포털 업계에 따르면 해외 오디오 콘텐츠 사용자는 매년 10~20%씩 증가하고 있다. IT 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이미 언론과 미디어를 중심으로 오디오 콘텐츠 생산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