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FE 출시로 이통시장 '후끈'…번호이동 이틀간 4만4000건

7일 2만건·8일 2만4천건 육박…과열 조짐

갤럭시노트FE의 출시로 이동통신시장이 모처럼 달아올랐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노트FE가 출시된 7일 이동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2만190건을 기록했다.

8일에는 2만3천972건으로 방송통신위원회가 시장 과열 기준으로 삼는 2만4천건에 육박했다.

이는 최근 하루 평균 번호이동 건수 1만5천건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이틀간 번호이동 건수는 4만4천162건에 달했다.

통신사별 가입자 변동을 보면 이틀간 SK텔레콤은 692명이 순감한 반면 KT는 528명, LG유플러스는 164명 늘었다.

집단상가를 중심으로 일부 유통점에서는 불법 보조금이 등장했고, 갤럭시S8과 아이폰7 등 기존 프리미엄폰의 보조금도 함께 상승했다.

업계 관계자는 "갤노트FE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뜨겁다"며 "방통위의 집중 모니터링 기간임에도 과열 경쟁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갤노트FE는 지난해 배터리 발화 사고로 단종된 갤럭시노트7 미개봉 제품과 미사용 부품을 활용해 만들어 전작과 외양, 디스플레이, 카메라와 메모리, 색상 등 주요 사양이 같다.

배터리 용량은 갤럭시노트7보다 300mAh(밀리암페어시) 작은 3천200mAh다.

국내에는 40만대 한정으로 판매된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