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블루 인기…불법 보조금 '꿈틀'
갤럭시노트FE 초반 인기…일부 온라인 매장 품절

갤럭시노트7의 부품을 재활용해 만든 갤럭시노트FE(Fan Edition)가 일부 온라인몰에서 품절 사태를 빚으며 초반 인기를 끌고 있다.

출시일인 7일 오후 2시 현재 SK텔레콤 공식 온라인몰에서 갤럭시노트FE 색상 4종 가운데 블랙 오닉스와 블루 코랄은 일시 품절된 상태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블랙과 블루 색상을 중심으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뽐뿌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구매 문의가 줄을 이었다.

구매자들은 '소프트키가 아니라 물리 홈 버튼이라 좋다' '펜이 있어 편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집단상가를 중심으로 일부 유통점에서는 10만원 이상의 불법 보조금이 풀리면서 실 구매가가 번호이동 기준 2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이 제품의 출고가는 69만9천600원이며, 공시 지원금을 최대로 받으면 41만원대에 살 수 있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반응이 기대 이상으로 좋다"며 "지난해 노트7 단종 이후 마땅한 대체품을 찾지 못한 소비자들이 갤노트FE로 몰리는 듯하다"고 전했다.

갤럭시노트FE는 지난해 배터리 발화 사고로 단종된 갤럭시노트7 미개봉 제품과 미사용 부품을 활용해 만들어 전작과 외양, 디스플레이, 카메라와 메모리, 색상 등 주요 사양이 같다.

국내에는 40만대 한정으로 판매된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