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7만∼24만원대 지원금 책정…요금할인이 더 유리
갤노트7 부품 활용해 제작…배터리 바꾸고 빅스비 탑재


갤럭시노트7의 부품을 재활용해 만든 갤럭시노트FE(Fan Edition)가 7일 출시됐다.

이 제품은 지난해 배터리 발화 사고로 단종된 갤럭시노트7 미개봉 제품과 미사용 부품을 활용해 만들어 전작과 외양, 디스플레이, 카메라와 메모리, 색상 등 주요 사양이 같다.

출고가는 갤럭시노트7보다 30만원 가량 저렴한 69만9천600원이다.

이동통신 3사는 갤럭시노트FE에 7만5천∼24만7천원의 지원금을 책정했다.

가장 많은 지원금을 주는 통신사는 KT다.

KT는 3만원대 데이터 요금제에서 8만6천원, 6만원대 요금제에서 15만원, 10만원 이상 요금제에서 24만7천원을 지원한다.

10만원대 요금제 가입 시 유통점이 주는 추가 지원금(공시 지원금의 15%)까지 받으면 총 28만4천원을 할인받아 실구매가 41만5천600원에 살 수 있다.

SK텔레콤은 3만원대 요금제에서 11만2천원, 6만원대는 13만5천원, 10만원대 이상은 16만7천원의 지원금을 준다.

추가 지원금을 반영한 최저 실구매가는 50만7천원이다.

LG유플러스는 7만5천∼20만7천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10만원대 이상 요금제에 가입하면 46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하지만 지원금보다 20% 요금할인이 할인폭이 더 커 소비자에게 유리하다.

10만원대 요금제에 가입하면 24개월 약정 기간 지원금의 2배에 달하는 52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이동통신 3사는 제휴카드로 구매하는 고객에게 통신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T삼성카드2 v2' 신용카드로 갤럭시노트 FE의 할부금을 결제하면 2년 약정 기준 최대 48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KT에서 8월 31일까지 갤럭시노트FE를 개통하고 'KT-K bank 체크카드'를 발급받아 통신비 자동이체를 등록하면 이용실적에 따라 통신비를 최대 매월 3만원 할인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에서도 'LG U+ 빅팟 하나카드'로 결제하고 전월 30만원 이상 카드를 사용하면 매월 1만7천원의 통신비를 할인받는 혜택을 준다.

갤럭시노트FE는 전·후면 대칭 엣지 디자인이며, 뒷면에 'Fan Edition' 로고가 각인돼 있다.

올해 상반기에 나온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8와 같은 동일한 UX가 적용됐고 음성비서 서비스 '빅스비' 중 정보를 한 화면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홈'과 약속 시각·장소와 할 일을 알려 주는 '리마인더' 기능이 탑재됐다.

갤럭시노트7에서 지원하던 S펜의 방수·방진 기능과 언어 번역 기능, 홍채인식으로 은행 사이트 로그인이나 공인인증이 가능한 '삼성패스' 기능 등도 이용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갤럭시노트7 때보다 300mAh(밀리암페어시) 작은 3천200mAh다.

색상은 블랙 오닉스,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등 4종이다.

갤럭시노트FE는 국내에 40만대 한정으로 판매된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