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사양 그대로…배터리 바꾸고 빅스비 탑재
제휴 카드 선택시 통신비 월 최대 3만원 혜택
갤노트7 '리퍼폰' 내일 출시…통신 3사 카드할인 프로모션

발화 사고로 단종됐던 갤럭시노트7이 갤럭시노트FE(Fan Edition)이라는 이름으로 돌아왔다.

전작의 디자인과 주요 기능을 계승하면서 배터리 안전성에 주안점을 뒀다.

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동통신 3사를 통해 7일 갤럭시노트FE를 출시한다.

출고가는 69만 9천600원이다.

98만8천900원이었던 갤럭시노트7에 비해 30만원 가량 저렴하다.

갤럭시노트7 미개봉 제품과 미사용 부품을 활용해 새로 만들었기 때문에 전작과 외양과 디스플레이, 카메라와 메모리, 색상 등 주요 사양은 같다.

전작에서 호평을 받았던 S펜도 그대로다.

0.7mm의 펜촉으로 4천96단계의 필압을 지원한다.

홍채·지문 인식 등 기능도 똑같이 이용할 수 있다.

가장 큰 변화로 꼽히는 것은 우선 배터리다.

종전 3천500mAH 용량이었던 배터리는 3천200mAH로 용량이 줄었다.

다중 안전 설계와 엄격한 '8포인트 배터리 안전성 검사'를 통해 안전성이 더욱 강화됐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갤럭시노트7의 경우 비행기 탑승시 여전히 소지가 불가능하지만 갤럭시노트FE의 경우 기내 휴대에도 문제가 없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노트FE는 제품 뒷면에 한정판이라는 것을 알리는 'Fan Edition'이라는 로고가 각인돼 있어 이를 통해 갤럭시노트7과 다르다는 점이 확인된다"며 "아예 다른 제품인 만큼 기내 휴대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여기에 최신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8과 S8플러스와 동일한 UX를 적용하고 음성비서 서비스 '빅스비' 중 정보를 한 화면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홈'과 약속 시각·장소와 할 일을 알려 주는 '리마인더' 기능을 탑재했다.

다만 음성대화형 정보제공 '보이스' 기능과 카메라 피사체에 관한 정보를 보여 주는 '비전' 기능은 포함하지 않았다.

그러나 갤럭시노트7이 작년 8월 처음 출시된 구모델이고, 안전성에 대한 불안도 완전히 가시지 않아 70만원에 가까운 가격은 너무 비싸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동통신 3사는 이날 갤럭시노트FE 구매 때 받을 수 있는 제휴 할인 혜택을 잇달아 소개했다.

SK텔레콤은 'T삼성카드2 v2' 신용카드로 갤럭시노트 FE의 할부금을 결제하면 2년 약정 기준 최대 48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KT에서 8월 31일까지 갤럭시노트FE를 개통하고 'KT-K bank 체크카드'를 발급받아 통신비 자동이체를 등록하면 이용실적에 따라 통신비를 최대 매월 3만원 할인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에서도 'LG U+ 빅팟 하나카드'로 결제하고 전월 30만원 이상 카드를 사용하면 매월 1만7천원의 통신비를 할인받는 혜택을 준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srch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