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갤럭시노트FE

삼성전자가 배터리 발화 문제로 리콜했던 갤럭시노트7의 부품을 재활용해 만든 ‘갤럭시노트FE’를 이달 7일 출시한다. 블랙 오닉스,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네 가지 색상으로 출고가는 69만9600원이다.

삼성전자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