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FE 7일 출시…69만9600원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부품을 재활용해 만든 '갤럭시노트FE'를 이달 7일 출시한다고 2일 발표했다.

출고가는 69만 9천600원이며 우선 국내에 40만대 한정으로 판매된다.

갤럭시노트FE는 삼성전자가 작년에 배터리 발화 문제로 리콜했던 갤럭시노트7을 회수한 후, 안전성 문제가 없는 배터리를 장착하고 내부 소프트웨어도 전면 업그레이드해 내놓는 신제품이다.

전·후면 대칭 엣지 디자인이며, 뒷면에 'Fan Edition' 로고가 각인돼 있다.

올해 상반기에 나온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8와 같은 동일한 UX가 적용됐고 음성비서 서비스 '빅스비' 중 정보를 한 화면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홈'과 약속 시간·장소와 할 일을 알려 주는 '리마인더' 기능이 탑재됐다.

갤럭시노트7에서 지원하던 S펜의 방수·방진 기능과 언어 번역 기능, 홍채인식으로 은행 사이트 로그인이나 공인인증이 가능한 '삼성패스' 기능 등도 이용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갤럭시노트7 때보다 300mAh 작은 3천200mAh다.

삼성전자는 "다중 안전 설계와 엄격한 '8포인트 배터리 안전성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노트FE는 블랙 오닉스,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등 4가지 색상으로 나온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FE 출시를 맞아 구매 고객들에게 제품 색상과 동일한 색상의 정품 클리어뷰 커버를 제공하고 네이버 해피빈과의 제휴를 통해 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9월 30일까지 이벤트에 참여하는 고객에게는 S펜에 일반 펜 기능이 추가된 'S펜 플러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srch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