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보다 저렴한 69만원대
다시 돌아온 갤노트FE, 내달 7일 출시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리퍼비시(refurbish·재생) 제품인 ‘갤럭시노트FE’를 다음달 7일 선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FE는 기존 갤럭시노트7(사진·98만8900원)보다 가격을 낮춰 69만원대에 판매될 전망이다. 국내 공급 물량은 30만~40만 대 수준으로 알려졌다. 갤럭시노트FE에는 갤럭시S8 시리즈에 적용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도 일부 담긴다. 유용한 콘텐츠나 앱(응용프로그램)을 한 화면에 모아 볼 수 있게 해주는 ‘빅스비 홈’과 약속 등을 알려주는 ‘리마인더’ 기능이 적용된다.

삼성전자 갤럭시S8플러스는 미국 소비자 전문지 컨슈머리포트의 스마트폰 배터리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컨슈머리포트는 연속 통화 시간, 와이파이 사용 시간, LTE(4세대 이동통신) 데이터 이용 시간, 무선 충전 가능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갤럭시S8플러스가 가장 뛰어난 것으로 분석됐다고 이날 발표했다.

배터리 성능 평가 2위는 삼성전자 갤럭시S7엣지가, 3위는 LG전자 G6가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상위에 오른 스마트폰은 3000mAh 이상의 배터리 용량을 갖췄고, 전력 소비를 최적화한 프로세서 등으로 사용 시간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