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케이블 없이도 초당 1Gbps 속도 구현
내달 새 통신장비 도입
LG유플러스가 광케이블 없이 구리선만으로 초당 1기가비트(1Gbps)급 인터넷 속도를 내는 통신장비를 다음달 도입한다고 13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장비업체인 유비쿼스와 함께 구리선을 꼬아 만든 ‘UTP케이블’ 두 쌍으로 1Gbps급 인터넷 속도를 제공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오래된 아파트나 낡은 빌딩에 설치돼 있는 구리선을 그대로 두고 건물의 통신실에 이 장비만 설치하면 인터넷 속도를 최고 1Gbps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며 “통신 인프라가 좋지 않은 곳에서도 초고속 인터넷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시범운영을 마치고 내달부터 이 장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그동안 1Gbps급 인터넷 서비스 제공이 불가능했던 오래된 아파트 등을 중심으로 우선 장비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광케이블로 교체하지 않더라도 소비자들은 대용량 파일 전송,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실시간 전송) 등의 서비스를 빠른 속도로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