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일 전남과학대 e스포츠학과, 글로벌 메카 꿈꾼다

[인터뷰] 김용수 학과장, 10년간 프로게이머 육성-글로벌 진출 명문도약

전남과학대의 e스포츠학과는 세계 유일 e스포츠 전문학과다. 수도권이 아닌 지방인 전라남도 곡성군에 소재한다.

이 학과의 10년 이력은 녹록지 않다. 2007년 학과를 개설해 30여명의 프로게이머와 코치와 e스포츠 산업 종사자를 배출해 'e스포츠 명문'으로 안팎으로 명성을 과시했다.

진에어의 김준영, KT 하승찬 등 한국 팀은 물론 일본의 '데도네이션FM'과 '램페이지' 등 '리그오브레전드' 종목의 1, 2위팀에는 전남과학대 출신이 활약 중이다. 중국의 WE의 미스틱(진성준)을 비롯 유럽-대만-북미의 팀에까지 진출했다.

김용수 전남과학대 e스포츠학과 학과장은 "e스포츠과는 아주부 대학리그의 세계대회 준우승(2013) 등 프로게이머 전문인력 양성 및 뉴미디어와 인적성 교육으로 e스포츠 산업 종사를 양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 곡성 옥과면이지만 서울-부산 출신이 70%

지난 5월 15일 전남과학대에서는 KNC인터내셔널과 산학협력 협약식 및 장학증서 수여식이 열렸다. 이 대학 e스포츠학과와 학생을 적극 후원하겠다는 광주 지역의 최초 e스포츠단을 창단을 선언한 KNC와 협약식이었다.

김용수 학과장(교수)는 "25년 역사인 전남과학대 소재지가 곡성 옥과면이다. 30개 학과 중 도드라진 학과 하나가 세계 유일 e스포츠학과다. 매년 30명 정원이지만 지원자는 서울경기 40%, 부산경남 30%, 전남광주 10%, 기타 20% 비율이다. 사실상 전국구 학과(?)다"라고 소개했다.

세계 유일 전남과학대 e스포츠학과, 글로벌 메카 꿈꾼다

이어 "e스포츠 경기 방송을 통해 CTU(전남테크노유니버시티) 로고가 노출되어 홍보효과도 톡톡하다. 현재 이 학과 출신은 해외활동을 비롯 30~40명이 선수, 코칭스태프, e스포츠 종사자로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e스포츠과는 기숙사에 입주하지 않는다. 기숙사 점호시간이 10~12시는 '연습의 황금시간'이다. 이 때문에 부근 원룸에 2~3명이 자취를 한다.

김 교수는 "실습실은 새벽 2시까지 열려 있다. 코치 등과 함께 연습한다"며 "현재 교육과정에는 '리그오브레전드'(라이엇게임즈)와 '오버워치'(블리자드)의 두 종목의 프로게이머 양성과 함께 1인 미디어-자세와 예절과 법 등 e스포츠 윤리가 포함되어 있다"고 소개했다.

■ 광주 지역 게임단 KNC와 윈-윈 '산학협력' 기대

전남과학대는 WCC(월드클래스칼리지)다. 세계적 수준 전문대라는 인증을 받은, '전세계 어디에 가도 인정을 받는' 대학교다. 전국 137개 전문대학교에서 이 레벨을 인정한 학교는 18개뿐이다.

30개 학과에 정원 4112명인 이 학교는 대학 내 교육과정은 창업-취업 등 대외 협력이 잘 이뤄지고 있다. 무려 538개 산업협력이 이뤄지고 있다.

세계 유일 전남과학대 e스포츠학과, 글로벌 메카 꿈꾼다

세계 유일 전남과학대 e스포츠학과, 글로벌 메카 꿈꾼다

이번 KNC와 협약식은 10년 간의 현장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 대외 인맥이 크게 발판이 되었다. 앞으로 한국을 넘어 글로벌로 e스포츠과의 위상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김 교수는 "e스포츠과는 우수한 프로게이머 배출과 해외 진출을 통해 여러 분야에서 비교우위를 선점했다. 게임단을 창단한 KNC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중국 진출 등 해외까지 생산적인 협력이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과학대 e스포츠과는 대회 개최, 한국 선수의 해외 진출 및 외국 선수 유치 등 명실상부 e스포츠 메카를 만들어갈 목표를 세웠다.



곡성=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