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2014년부터 3년 연속 판매량 1위
LG전자, ‘톤 플러스’ 누적 판매 2000만대…'1분에 11대 팔았다'

LG전자(69,100 -2.81%)는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TONE+)’ 시리즈가 최근 글로벌 누적 판매량 2000만대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톤 플러스 시리즈는 2010년 6월 첫 선을 보인 이래 빠른 속도로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2015년 6월 1000만대 판매를 돌파했고 2017년 3월 2000만대를 넘어섰다. 1000만대 판매 이후 1분마다 11대꼴로 팔린 셈이다.

이 제품은 세계 최대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인 미국에서 특히 인기가 높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NPD(National Purchase Diary)에 따르면 톤 플러스는 미국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에서 2014년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미국 시장은 2014년 440만대 수준에서 지난해 1200만대로 3배 가까이 성장했고 톤 플러스 시리즈는 매년 3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

톤 플러스 시리즈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뛰어난 음질로 호평받는다. LG전자는 톤 플러스 전 모델의 넥밴드 부분에 변형이 적은 형상기억합금을 적용하고 무게를 줄여 내구성과 휴대성을 높인 고유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LG전자는 블루투스 헤드셋 최초로 24비트 하이파이 음원을 손실 없이 재생,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무선으로 즐길 수 있는 퀄컴 aptX™ HD 오디오 코덱을 탑재한 ‘HBS-1100’을 출시해 최고의 음질을 제공했다.

LG전자는 올해 차별화된 컨셉의 제품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 CES 2017과 MWC 2017에서 ▲4개의 외장 스피커로 풍성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HBS-W120(톤 플러스 스튜디오)’ ▲무선 이어폰 모듈로 선 없이 사운드를 즐기는 ‘HBS-F110(톤 플러스 프리)’ ▲메탈 소재 진동판을 사용한 스피커 유닛 적용으로 깨끗한 음색을 구현하는 ‘HBS-920’ 등 다양한 신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