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사 국산 1호 라디오 모티브로 한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전달
금성사 국산 1호 라디오 모티브로 한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제공 LG

금성사 국산 1호 라디오 모티브로 한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제공 LG

LG가 창립 70주년을 맞아 LG전자(63,300 +0.48%)의 전신인 금성사가 1959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라디오(A-501)을 모티브로 한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를 직원들에게 기념품으로 지급한다.

창립 70주년 에디션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에는 기념 엠블럼이 새겨져 있고 금성사의 영문 브랜드였던 ‘Goldstar’ 로고가 샛별 모양의 심볼마크와 함께 부착됐다.

또 “70년 동안 꾸준히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가치를 제공하고자 한 LG의 열망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며, 그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갈 주인공은 임직원 여러분입니다”라는 문구를 담은 메시지카드도 동봉된다.

국산 1호 라디오는 구인회 LG 창업회장이 1958년 국내 최초 전자회사인 금성사를 설립한 후, 당시 고가의 외국산 라디오를 대신해 합리적인 가격의 국산품으로 만들어 보급하겠다는 일념으로 개발했다.

LG관계자는 “산업 불모지였던 우리나라에서 화학과 전자산업 등을 개척하며 경제발전에 이바지해온 LG가 도전과 혁신의 창업정신을 다시 한번 고취해 영속기업으로 나아가자는 의미에서 이번 기념품을 제작해 전 직원들에게 지급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