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된 프리미엄폰 수요 일부 흡수…대화면에 호평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G6가 예약판매 첫 주말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일 예약판매를 시작한 G6는 G4 등 전작 대비 높은 판매 실적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출시된 G5와 V20는 예약판매를 진행하지 않았지만, 오프라인 매장에서 가예약을 받았고, G4는 2015년 4월 출시 당시 온·오프라인 예약판매를 진행했다.

일부에서는 주말까지 G6의 누적 예약 판매량이 2만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 갤럭시나 애플 아이폰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치지만, '나쁘진 않은 성적'이라는 게 중론이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갤럭시나 아이폰 시리즈만큼 폭발적이지는 않지만, 전작들 대비 예약판매 실적이 좋은 것은 분명히 긍정적인 신호"라며 "누적된 프리미엄폰에 대한 수요 중 일부가 G6로 흡수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초반 분위기는 괜찮은 편"이라며 "한손에 잡히는 대화면이라는 점에 관심을 보이는 고객들이 많다"고 전했다.

오는 10일 국내 출시되는 G6는 18대 9 비율의 5.7인치 대화면에 QHD플러스급(2천880x1천440화소) 고화질을 지원한다.

'카툭튀'(동체에서 카메라가 돌출되는 문제)가 없는 고화질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고,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출고가는 89만9천800원이며, 공시지원금은 최고 24만원까지 책정됐다.

전작들의 부진으로 G6의 성공이 절실한 LG전자는 45만원에 달하는 예약구매 혜택을 앞세워 고객 유치에 나섰다.

G6는 1분기 국내에 출시되는 유일한 프리미엄폰이라는 점에서 우위를 갖고 있지만, 고객들의 눈을 끌 만한 혁신이 부족하다는 점은 단점으로 꼽힌다.

4월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이 출시되기 전까지 최대한 많은 고객을 확보하는 것이 흥행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