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첫 미디어업계 기조연설
"모바일서도 UHD급 영상 제공"
['모바일 올림픽' MWC] 넷플릭스 CEO "모바일 기술 발전이 OTT 혁신 자극제"

미국 온라인동영상(OTT) 서비스 회사인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경영자(CEO·사진)는 27일(현지시간) “모바일 영상 기술 발전이 넷플릭스의 진화를 돕는다”고 말했다.

헤이스팅스는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 기조연설에서 넷플릭스의 콘텐츠 및 기술개발 전략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헤이스팅스는 전날 MWC에서 공개된 LG전자의 새 전략 스마트폰 G6가 HDR(high dynamic range)을 지원한 것을 언급하며 “모바일 기기로 보다 풍부한 색감의 영상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넷플릭스에도 새로운 기회이자 기술 혁신 자극제”라고 강조했다. HDR은 명암 대비를 극대화해 초고화질(UHD) 화면을 보강해주는 기술이다. 넷플릭스는 최근 모바일 기기에 HDR을 지원하는 콘텐츠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헤이스팅스는 미디어업계 CEO로는 처음으로 MWC에서 단독 기조연설을 했다.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30분간 열리는 한 세션을 헤이스팅스 한 명에게 할애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는 “인터넷 시대에 훌륭한 콘텐츠는 전 세계 사람들을 하나로 연결해준다”며 콘텐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넷플릭스가 각국 제작자와 협력해 콘텐츠를 생산하는 것과 관련해 “우리는 세계에서 최고의 콘텐츠를 수집해 세계와 공유한다”며 “지역 제작자들에게 글로벌 시청자를 제공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OTT 서비스의 성공 요인으로는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를 꼽았다. 헤이스팅스는 “넷플릭스는 전화 등 다른 서비스가 사용하는 대역폭을 소모하지 않기 때문에 통신 사업자들의 트래픽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넷플릭스는 이용자가 지연 없이 다양한 기기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네트워크 서버 등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조만간 일부 콘텐츠를 비행기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20년 후 미래상에 대해 “‘진지한(serious)’ 인공지능이 나타날 것”이라며 “지금 여러분을 즐겁게 하듯이 인공지능을 즐겁게 하는 방법을 배워야 할지 모른다”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끌어냈다.

바르셀로나=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