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불가능한 암호 기술
SK텔레콤이 개발한 양자암호 통신 기술이 글로벌 기업인 노키아의 차세대 통신 장비에 탑재된다.

SK텔레콤은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통신 장비업체 노키아와 양자암호 통신사업 협력 계약을 맺었다. 양자암호 통신은 분자보다 더 작은 양자(퀀텀·quantum)를 활용한 암호화 기술로 현존하는 해킹 기술로는 뚫을 수 없는 보안 체계로 알려졌다. 제3자가 중간에서 통신 정보를 가로채려 시도할 때도 송·수신자가 이를 알 수 있어 해킹이 불가능하다.

양사는 올해 하반기까지 SK텔레콤의 양자암호 통신 기술과 노키아의 네트워크를 결합한 ‘퀀텀 전송 시스템’ 개발을 마무리하고 노키아의 차세대 광전송 장비에 적용해 상용화할 계획이다.

바르셀로나=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