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커졌지만 그립감 뛰어나
뒷면 1300만화소 듀얼 카메라, 광각·일반각 모두 고화질
구글 음성비서 서비스도 탑재

조성진 부회장 '깜짝 등장'…"모바일에도 1등 DNA 심겠다"
LG전자는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몬주익 언덕에 자리 잡은 산호르디클럽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G6를 공개했다.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 개막을 하루 앞두고 글로벌 정보기술(IT) 관계자 2200여명이 행사장을 찾아 G6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날 공개행사에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깜짝 방문했다. 조 부회장은 “1등 DNA를 모바일 사업에도 접목시켜 성공신화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G6에 전사적 역량을 쏟아붓고 있음을 느끼게 하는 대목이다.
['모바일 올림픽' MWC 개막] 화면비 18 대 9 '풀비전 디스플레이'…"LG G6는 멀티태스킹 종결자"

G6는 LG전자 휴대폰사업의 명운을 가를 중요한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전작 G5가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7분기 연속 휴대폰사업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의 발표 시기가 한 달가량 늦춰지면서 G6가 반사이익을 얻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풀비전 대화면에 편안한 그립감

G6는 18 대 9의 화면비가 가장 큰 특징으로 꼽힌다. 기존 스마트폰은 대부분 16 대 9 비율의 화면을 탑재했다. LG 측은 G6의 화면이 ‘꽉 찬, 풀비전 디스플레이’라고 강조했다. 본체 앞면을 가득 채운 화면을 반으로 나누면 정사각형 두 개가 된다. 여러 화면을 동시에 보는 멀티태스킹에 최적화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G6의 화면을 5.7인치로 키우면서도 편안한 그립감(손에 쥐는 느낌)을 구현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가로 길이가 71.9㎜로 여성이나 청소년도 한 손으로 편안하게 쥘 수 있다. 화면은 QHD+(2880×1440픽셀)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인치당 화소 수가 564개에 달한다. 지금까지 출시된 LG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밀도가 높다.

G6는 화면의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을 깊이 있게 표현하는 화질 기술인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 규격의 ‘돌비 비전’과 ‘HDR10’을 모두 지원한다. 돌비 비전 기술을 담은 스마트폰은 G6가 처음이다. 풀비전 디스플레이는 최대 밝기를 유지하면서도 소비 전력은 기존 대비 30%가량 줄였다.

◆앞뒷면 모두 광각 카메라

뒷면에는 광각과 일반각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다. 두 렌즈 모두 1300만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다. 광각 렌즈로 더 넓은 배경을 사진에 담을 때도, 멀리 있는 대상을 확대할 때도 모두 고해상도로 촬영할 수 있다. 125도 화각의 광각 카메라는 사람의 시야각과 비슷해 실제 눈으로 보는 듯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

앞면 광각 카메라의 화각은 100도로 셀카봉 없이도 여러 명이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앞뒷면의 광각 카메라 모두 화면 가장자리에서 발생하는 왜곡을 줄여 한층 자연스러운 화질을 구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용자가 사진을 찍다가 촬영 버튼을 길게 누르면 연속 100장까지 사진을 찍어주는 기능도 갖췄다. 최소 2장부터 최대 100장의 사진을 조합해 동영상도 꾸밀 수 있다.

내구성도 대폭 강화

G6는 앞뒷면에 돌출부가 없는 매끈한 디자인도 강점이다. 뒷면은 투명 강화유리로 처리돼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본체 측면을 감싸고 있는 메탈 소재의 테두리 덕분에 내구성이 크게 강화됐다”며 “G6는 수심 1.5m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는 IP68등급의 방수·방진 기능도 갖췄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G6에 구글의 음성기반 인공지능(AI)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넣었다. 또 LG전자가 오는 6월께 시작할 모바일 결제 서비스 ‘LG페이’를 쓸 수 있도록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미리 담았다. LG페이는 일반 마그네틱 신용카드 결제기에 스마트폰을 접촉하는 것만으로도 결제가 가능하다. G6의 국내 출시는 다음달 10일께로 예정돼 있다. 출고가는 89만원대로 알려졌다.

바르셀로나=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