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가 피규어로"…'서머너즈 워', 日 원더 페스티벌 참가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자사의 모바일게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의 인기 캐릭터들을 피규어로 제작하고, 일본 최대 피규어 축제인 '2017 겨울 원더 페스티벌'에 참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피규어로 제작된 캐릭터는 '서머너즈 워'의 대표 몬스터인 아크엔젤, 발키리, 페어리, 구미호 등 총 4종이다. 대표적인 피규어 전시회인 일본 '원더 페스티벌' 참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였다.

컴투스는 피규어 4종을 게임 속 몬스터의 모습을 그대로 형상화한 원형 피규어로 제작했다. 전시작들은 '서머너즈 워'의 브랜드 파워와 더불어 뛰어난 작품 완성도로 전시장을 찾은 업계 및 관람객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었다.

'서머너즈 워' 몬스터 피규어가 출품된 '원더 페스티벌'은 매년 두 차례 열리는 일본 최대 규모의 피규어 전시 및 판매 행사로, 높은 관람객 수준과 마니아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매회 매진 행렬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전시 참가작들은 까다로운 사전 심사를 거쳐야 하므로 페스티벌 출품만으로도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컴투스는 이번 원더 페스티벌 참가를 기반으로 '서머너즈 워'를 활용한 머천다이징(MD)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 뿐만 아니라 만화, 애니메이션, 영화 등 여러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사업을 다각도로 진행하며,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한 컴투스 게임의 브랜드 강화 및 IP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황대영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yilsim@daum.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