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평균 1년만에 86%→95%로 급등…12개국 100% 초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모바일 초고속인터넷 보급률 통계에서 일본이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8위에 그쳤다.

태블릿 등에 쓰이는 데이터 전용 모바일 서비스 가입 비율이 매우 낮은 탓이다.

18일 OECD의 '초고속인터넷 통계 업데이트'에 따르면 작년 6월 기준 일본의 모바일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은 146.4%로, 35개 회원국 중 1위였다.

이는 데이터·음성 결합 서비스(인당 0.957 회선)와 데이터 전용 서비스(인당 0.508 회선)를 합해 따진 것이다.

모바일 초고속인터넷 보급률 2위는 핀란드(139.4%), 3위는 스웨덴(124.7%)였으며, 덴마크(123.9%), 미국(122.3%), 에스토니아(116.5%), 호주(116.4%), 한국(109.0%), 노르웨이(102.3%), 아이슬란드·뉴질랜드(101.8%), 스위스(101.2%) 등도 100%를 넘겨 4∼12위를 차지했다.

OECD 평균 모바일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은 95.1%로, 6개월 전(2015년 12월)보다 4.4% 포인트, 1년 전(2015년 6월)보다 9.2% 포인트 뛰었다.

LTE 서비스의 급속 확산에 따른 것이다.

한국이 8위에 그친 이유는 태블릿이나 내비게이션 등에 흔히 쓰이는 데이터 전용 요금제를 사람들이 거의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의 모바일 초고속 데이터 전용 서비스는 인당 0.015 회선으로, 별도 통계가 있는 33개국 중 꼴찌 멕시코(인당 0.003 회선) 바로 위인 32위였다.

2009년 12월부터 반기마다 이뤄진 OECD의 모바일 초고속인터넷 보급률 조사에서 한국은 2012년 상반기까지 1위였으나, 다른 국가들의 LTE 보급에 속도가 붙으면서 순위가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한국은 모바일 초고속 데이터·음성 결합 서비스(인당 1.076 회선)에서는 스웨덴(인당 1.026 회선), 핀란드(인당 1.011 회선), 덴마크(인당 1.008 회선)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쓰이는 음성·데이터 통합요금 상품에 해당한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solatid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