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20

LG전자 V20

LG전자(68,800 -0.15%)가 지난해 4분기 프리미엄폰 V20 판매로 북미 지역 3위를 유지했다.

13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는 작년 4분기 북미 지역에서 74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해 14.2%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애플(38.7%), 삼성전자(60,200 +0.67%)(20.9%)에 이어 3위다.

LG전자가 전년 동기 판매량 660만대, 점유율 13.9%를 웃도는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는 지난해 10월 출시한 V20의 판매 호조다. 지난해 4분기 북미 지역에서 V20은 약 60만대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작 V10을 출시 초반 3개월간 약 50만대 판매한 것과 비교해 20%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V20은 5.7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세컨드 스크린, 광각 촬영을 지원하는 듀얼 카메라, 세계 최초 쿼드 DAC(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 B&O 플레이와 협업한 오디오 등으로 인기를 끌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북미 지역은 세계 최대 프리미엄폰 시장"이라며 "아직 중국 안드로이드폰 영향이 크지 않아 LG전자가 오는 3월 공개하는 G6로 승부를 걸어볼 만한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