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국어사전 검색 기준

어차피 남편은 류준열 '어남류'
결혼 졸업 '졸혼' 등도 인기
올해 가장 많이 검색된 신조어는 '츤데레'

올해 네이버 국어사전에서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찾아본 신조어는 ‘츤데레’로 나타났다. 이어 ‘어남류’ ‘어그로’ 등이 인기를 끈 것으로 집계됐다.

네이버는 27일 공식 블로그에서 올 한 해 모바일 국어사전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신조어 리스트를 발표했다. 츤데레는 새침하고 퉁명스러운 모습을 뜻하는 일본어 의태어인 ‘츤츤(つんつん)’과 달라붙는 모습을 표현하는 ‘데레데레(でれでれ)’의 합성어다. 겉으로는 쌀쌀맞지만 상대방이 눈치채지 못하게 잘 챙겨주거나 집착하는 성격을 의미한다.

2위는 인기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유래한 ‘어남류’였다. ‘어차피 남편은 류준열’의 준말로 극 중 성덕선(혜리)의 남편이 어차피 김정환(류준열)이라는 의미다.

3위에는 ‘어그로’가 올랐다. 게임에서 유래한 말로 눈길을 끌 만한 글이나 사진, 동영상 등을 올려 온라인상에서 관심을 받으려는 행동을 뜻한다. 부정적인 어감을 갖고 있으며 주로 ‘어그로를 끌다’는 식으로 쓰인다.

네티즌끼리 궁금한 점을 묻고 답하는 지식인(iN) 서비스에서 유래한 신조어인 ‘화질구지’도 관심을 끌었다. 놀이터에서 데려온 새끼 새의 사진을 올려 품종을 묻는 질문에 한 네티즌이 화질이 나쁘다는 뜻으로 ‘화질구지네요’라고 답했는데 이름이 ‘화질구지’인 걸로 착각했다는 얘기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앞으로도 사랑해’라는 문장의 앞글자만 딴 ‘예지앞사’도 작년에 이어 상위권에 올랐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