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_노트북9_01.jpg

삼성전자_노트북9_01.jpg

삼성전자 노트북9이 미국 소비자 전문매체인 컨슈머리포트의 15∼16인치 노트북PC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14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15인치 화면을 탑재한 삼성전자 노트북9(NP900X5L-K02US)은 컨슈머리포트 평가에서 총점 77점을 받아 15∼16인치 노트북PC 가운데 가장 품질이 좋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애플 맥북프로도 77점을 받았으나 소수점 단위에서 노트북9에 밀렸다. 레노버의 요가710은 76점을 받아 3위에 올랐고, 휴렛팩커드(HP)의 스펙터x360이 75점으로 뒤를 이었다.

컨슈머리포트는 미국 소비자연맹이 발간하는 소비자 전문 월간지로 업계 안팎에서 신뢰도가 높다. 이 잡지는 노트북9의 구동 속도가 평가 제품 가운데 가장 빨랐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긴 배터리 사용 시간, 가벼운 무게, 뛰어난 스피커 음질, 빠르고 효율적인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등을 장점으로 꼽았다.

컨슈머리포트는 “노트북9은 불가능할 정도로 가볍다”며 “15인치 노트북이지만 무게가 13인치 노트북에 어울릴 만한 2.8파운드(1.27㎏)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터리 사용 시간은 10시간 30분에 달해 온종일 사용할 수 있다”며 “180도로 펴지는 스크린과 이용하기 편리한 터치패드도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광디스크 드라이브가 없고 배터리가 쉽게 분리되지 않는 것은 단점으로 지적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