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코스닥시장 신규 상장 "글로벌 시장 공략"

모바일게임 개발사 넵튠이 1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넵튠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을 개최했다.

2012년 설립된 넵튠은 '사천성' 게임과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 개발에 강점을 가진 회사로, 2015년 매출(연결 기준) 100억 원, 영업이익 29억 원을 기록했다. 이 회사 대표작 '프렌즈사천성'은 출시 이틀 만에 구글플레이 인기 게임 순위 1위, 5일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바 있다. 또 2014년에 출시한 'LINE 퍼즐 탄탄'은 일본, 대만 등지에서 인기를 끌며 누적 매출 300억원을 돌파했다.

넵튠은 2015년말 연결 기준 총매출의 80% 이상이 해외 매출이며, 지역별 매출 비중은 일본, 북미, 한국, 대만 순이다. 자회사 에이치앤씨게임즈의 소셜카지노 게임 '리얼카지노'는 북미 페이스북과 모바일 플랫폼으로 서비스 중이며, 2016년 3분기 기준 페이스북 게임 순위 47위, 소셜 카지노 게임 순위 20위에 올라있다. 에이치앤씨게임즈는 2015년 매출 79억, 영업이익 24억 원을 달성했다.

넵튠, 코스닥시장 신규 상장 "글로벌 시장 공략"

넵튠은 현재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사천성 게임을 개발 중이며 현지화 작업은 란투게임즈가, 중국 현지 서비스는 룽투게임즈가 맡는다. 자회사 아크베어즈의 모바일게임 '블랙서바이벌'은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소프트 론칭 중이며, 오올블루가 개발한 '헌터스리그'는 국내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론칭을 준비 중이다.

넵튠 정욱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통용될 수 있는 게임 IP를 보유한 개발사를 적극 발굴하고, M&A를 통한 추가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mynescafe@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