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2개월가량 미뤄오다 갑자기 발표…연기 이유는 안 밝혀

애플은 와이어리스 이어폰 '에어팟'을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판매한다고 13일(미국 현지시간) 밝혔다.

웹사이트에 공개된 한국 판매가는 21만9천원, 미국 판매가는 159달러(18만9천원)다.

에어팟으로 음악을 듣다가 한 쪽을 빼면 음악이 멈추고, 다시 끼우면 음악이 재생된다.

에어팟을 두 번 두드리면 음성비서 시리(Siri)에 연결해 음악을 선택하거나 음량을 조절할 수 있다.

에어팟은 최신 버전의 운영체제인 iOS 10, 워치OS 3, 맥OS 시에라 등을 탑재한 기기와 연동된다.

한 번 충전해서 최장 5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고, 충전 기능이 있는 케이스를 이용하면 총 24시간 사용 가능하다.

지난 9월 5일 공개 이후 10월 말께 출시될 예정이었던 에어팟에 대해 애플은 "아직 준비가 안 됐다"면서 날짜를 특정하지 않고 출시를 미뤄왔다.

이로 인해 IT 전문가들로부터 "기술적 버그가 발생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잇따라 제기됐다.

애플은 이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온라인 주문을 오늘부터 받기 시작해 내주 배송이 될 것"이라면서 "내주에는 전 세계 애플매장에서 오프라인 판매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아이폰7 공개 당시 '와이어리스의 시대를 열겠다'며 헤드폰 잭을 없애고 에어팟을 내놨지만 에어팟 출시가 늦어지면서 아이폰7 이용자들은 에어팟 대신 다른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거나, 충전 잭에 어댑터를 연결해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9일 "2010년 흰색 아이폰4 출시를 연기한 이래 애플이 주요 제품 출시를 연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는 애플의 보기 드문 공개적 실수"라고 지적했고, 무어 인사이츠 앤 스트래티지의 패트릭 무어헤드 수석 애널리스트는 "에어팟 출시가 성수기 시즌을 놓친 것은 완전한 애플의 불명예"라고 말하기도 했다.

애플은 이날 에어팟 시판을 발표하면서도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서울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한지훈 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