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재단 게임대상 특별상… 게임사전 편찬 공로 기여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이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특별상을 받았다.

올해 우리나라 최초로 기획 편찬한 '게임사전'이 게임에 대한 체계적 연구를 통한 학술적 가치를 담고 있고 게임에 대한 사회 인식을 높이는 데 기여한 공로 등을 인정받은 것이다.

게임사전은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이 기획 및 재정 후원을 맡고 이인화 교수 등 한국디지털스토리텔링학회 연구진 62명이 집필하였으며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이 감수를 맡았다. 1년 6개월간 작업 끝에 지난 7월 우리나라 최초로 발간됐다. 게임의 개발과 플레이, 게임 문화라는 세 가지 영역에서 추려 낸 표제어 2,188개가 담겨 있다.

시상식에서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은 "게임사전에 대해 좋은 의미를 부여해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게임사전이 개발자와 이용자는 물론 학제간 융합 연구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cromdandy@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