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이터널', 엔비디아 최신기술 적용 "최상의 그래픽 구현"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의 대작 MMORPG '리니지 이터널'이 엔비디아(CEO 젠슨황)와 그래픽 처리 장치(GPU, Graphics Processing Unit) 독점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11일 엔씨소프트 라이브퍼블리싱 사업총괄 이성구 수석은 "리니지 이터널에 엔비디아의 비주얼 기술을 적용해 최상의 그래픽 품질을 구현해냈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 협력과 마케팅 제휴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이터널'에 엔비디아의 최신 소프트웨어인 '게임웍스(GameWorks)' 기술을 적용했다. 양사는 '리니지 이터널' 개발 초기부터 기술 협력을 진행 중이다.

엔비디아의 케이타 이다(Keita Iida) 글로벌 콘텐츠 총괄 시니어 디렉터는 "뛰어난 게이밍 경험을 구현하려는 우리의 열정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며 "리니지 이터널은 엔비디아의 최신 게임웍스 기술을 전할 수 있는 완벽한 플랫폼으로, 이를 통해 리니지 팬들을 기쁘게 할 놀라운 비주얼의 향연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엔씨소프트와 엔비디아는 11월 11일부터 20일까지 '리니지 이터널'의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 테스터 공동 모집 이벤트를 연다. 이벤트는 그래픽카드 커뮤니티인 지포스 포럼에서 열리며, 지포스 포럼 가입자는 모두 참여할 수 있다.

'리니지 이터널' CBT는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진행한다. 테스트 참가자 모집은 오는 20일까지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mynescafe@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