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D 미소녀 허벅지에서 꿀잠…VR 프로젝트에 日남성 열광

"2D 미소녀의 부드러운 허벅지에 얼굴을 묻고 치유받고 싶습니까? 가상 곁잠(나란히 누워 잠) 프로젝트에 참여하세요."

지난 9월 11일 크라우드펀딩을 시작한 일본 스마트폰 앱 개발사 엔탓뿌의 VR(가상현실) 프로젝트 광고 문구다. '궁극의 2D 곁잠'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 독특한 VR 프로젝트는 모금 시작 일주일만에 목표 금액인 200만엔(약 2184만원)을 넘어서는 대성공을 거뒀다.

이 프로젝트는 VR HMD를 쓰고 미소녀 보컬로이드(보컬+안드로이드) 캐릭터인 도호쿠 즌코의 허벅지를 베개 삼아 휴식을 취하는 콘텐츠다. 인기 성우 사토 사토미가 즌코의 음성을 맡아 상냥한 목소리로 곁잠 장면을 연기한다. 엔탓뿌는 "머리를 좌우로 움직이면 캐릭터의 움직임과 소리의 방향도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2D 미소녀 허벅지에서 꿀잠…VR 프로젝트에 日남성 열광

이러한 소식이 알려지자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에는 수백 개의 댓글이 달렸다. 일본 남성들은 이 프로젝트의 성공을 응원하는 글을 올리며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예상 밖의 호응에 고무된 엔탓뿌는 목표를 280만엔(약 3000만원)으로 올리고 추가 모금에 들어갔다. 추가 목표도 달성할 경우 즌코의 교복 버전도 구현하겠다고 공언했다. 23일 기준 참여 인원은 170명, 총액은 224만9500엔(약 2455만원)이다.

마츠오카 엔탓뿌 대표는 "프로젝트를 통해 여러분이 무엇을 요구하는지, 어떤 기대를 품고 있는지,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게 무엇인지 배울 수 있었다"며 "작품 제작에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2D 미소녀 허벅지에서 꿀잠…VR 프로젝트에 日남성 열광

해당 프로젝트는 모바일 및 PC(오큘러스 리프트, HTC 바이브)를 모두 지원할 예정이다. 고액 지원자에게는 감독판을 비롯해 담요, '즌코의 허벅지 마우스 패드', 베개 커버 등이 특전으로 지급된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cromdandy@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