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와 쿼드 DAC의 만남, 누가·인앱스·전후면 광각카메라 세계 최초 탑재
조준호 사장 "오디오·카메라는 스마트폰이 주는 최고 가치"
이달 말부터 한국·미국·홍콩 등 일부 국가에서 순차 출시


LG전자가 멀티미디어 세대를 겨냥해 야심 차게 준비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20'가 모습을 드러냈다.

V20는 뱅앤올룹슨(Bang & Olufsen)과 협업, 32비트(bit) 고음질 쿼드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DAC) 탑재, 24비트 하이파이 녹음 기능, 전·후면 광각카메라 등 흥미로운 미디어 요소를 탑재하고 프리미엄폰 대전(大戰)에 뛰어들었다.

LG전자는 7일 서울 양재동 서초 R&D 캠퍼스와 미국(현지시간 6일) 샌프란시스코 피어27(Pier27)에서 새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20'를 동시에 공개했다.

V20는 LG전자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LG V10'의 후속 모델로 최신 기술을 탑재해 오디오와 비디오 기능의 완성도를 높인 'V 시리즈'의 두 번째 스마트폰이다.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이날 "혁신 기능으로 스마트폰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줄 수 있는 가장 큰 소비자 가치는 오디오와 카메라에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V20는 스마트폰 본연의 기능에 집중해,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최고의 오디오 경험과 카메라 성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V20는 세계 최초로 32비트 쿼드 변환기(DAC)를 내장했다.

고성능 오디오 칩셋 제조사인 ESS가 제작한 쿼드 DAC는 싱글 DAC보다 잡음을 최대 50%까지 잡아준다.

LG전자는 가수의 들숨 날숨, 현악기 줄에 활이 닿는 소리, 기타 줄의 미세한 떨림까지 느낄 수 있는 명료한 소리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또 CD 음질보다 16배 이상 뛰어난 32비트, 384킬로헤르츠(kHz)의 고해상도 음원까지 재생할 수 있다.

LG전자는 맑고 깨끗한 고음부터 깊은 중저음까지 균형 잡힌 사운드를 만들어 낸다는 명성을 얻은 덴마크의 고급 오디오 제조사 '뱅앤올룹슨 플레이'(B&O PLAY)와 협업으로 음질을 조정(튜닝)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번들 이어폰도 B&O 플레이와 함께 만든 것이다.

폰 후면과 이어폰에는 B&O 로고가 박혀있다.

출시행사에 참석한 헨릭 로렌슨 B&O 플레이 대표는 "오늘날 스마트폰은 일상에서 음악을 즐기는 주요 플랫폼으로 급부상했다"며 "LG전자와의 협업은 B&O의 음향 기술을 선보일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폰 좌우의 음량은 75단계까지 조절되고, MP3와 같은 일반적인 음원뿐만 아니라 'FLAC', 'DSD', 'AIFF', 'ALAC' 등의 고급 음원 재생도 지원한다.

LG전자는 '고음질 녹음' 기능도 담았다.

고음질 녹음은 CD 음질보다 6.5배 뛰어난 최대 24비트, 192킬로헤르츠 음질로 녹음하는 것을 말한다.

V20에 탑재된 오디오 녹음앱은 '기본 모드', '콘서트 모드', '사용자 설정 모드', '스튜디오 모드'등으로 구성된다.

콘서트장에서 멀리 있는 공연자의 목소리를 집중적으로 담거나 집에서 오디션 제출용 음원을 녹음할 때 유용하다.

V20에는 고성능(High AOP) 마이크가 내장돼 132데시벨(dB) 소리까지 녹음할 수 있다.

동영상 촬영 기능도 전작보다 강화됐다.

'흔들림 보정 기능'이 업그레이드됐고, 고음질 녹음이 가능한 '하이파이 비디오 리코딩 기능'이 추가돼 시냇물이 흐르는 소리나 작은 발걸음 소리도 동영상에 담을 수 있게 됐다.

V20는 세계 최초로 전·후면에 광각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후면에는 75도 화각의 1천600만 화소 일반각 카메라와 135도 화각의 800만 화소 광각카메라가 탑재됐고, 전면에는 120도 화각 500만 화소 광각카메라 한 개가 들어갔다.

전면 광각카메라는 셀카봉 없이도 7∼8명이 셀카를 촬영할 수 있고, 후면 광각카메라는 넓게 펼쳐진 자연 풍경을 찍을 때 유리하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V20는 구글의 최신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7.0 '누가'와 새로운 검색 기능인 '인앱스'(In Apps)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

누가는 스마트폰 화면을 분할해 두 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윈도우' 기능 등을 지원한다.

인앱스를 이용하면 이메일, 주소록, 메시지, 유튜브 등의 앱에서 나온 검색 결과를 구글 앱에서 한꺼번에 볼 수 있다.

V20는 인앱스 검색화면으로 바로 진입할 수 있는 '바로가기 앱'을 탑재해 편리성을 높였다.

V20는 티탄, 실버, 핑크 등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디스플레이는 5.7인치, 배터리는 탈착형으로 용량은 3,200mAh이다.

4GB 램과 64GB 플래시 메모리가 내장됐다.

G5 주변 기기인 '프랜즈'는 V20에도 연결해 쓸 수 있다.

V20의 출고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70만원 후반에서 80만원 초반대로 책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는 이달 말 한국에서 V20를 가장 먼저 출시하고 이후 미국과 홍콩 등에서 순차적으로 판매를 시작한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withwi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