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대공원에서 스타크래프트 축제가 펼쳐진다.

아프리카TV, 스타1-스타2 결승전 9월 10일 동시 개최

아프리카TV는 25일 '스타크래프트2: 공허의 유산'과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의 결승전을 서울 광진구 어린이 대공원 능동 숲속의 무대에서 오는 9월 10일 동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TV는 본격적인 e스포츠 방송 제작 원년을 기념하여 스타크래프트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스타크래프트2: 공허의 유산'으로 진행되는 '2016 핫식스 GSL 시즌2'와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로 펼쳐지는 'KT & 제주항공 아프리카TV 스타리그(ASL) 시즌1'의 결승전을 서울시 광진구 어린이 대공원 '능동 숲속의 무대'에서 함께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능동 숲속의 무대'는 지난 2011년 GSL 월드 챔피언십과 작년 '스타크래프트2 스타리그 2015' 시즌3 결승이 성황리에 열리면서 새로운 '스타크래프트2'의 성지로 떠올랐다. 뿐만 아니라 교통 접근성이 뛰어나고, 공원 내 무대가 위치한 만큼 가족 단위 관람객들도 현장에서 스타크래프트 축제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선정됐다.

아프리카TV 측은 "GSL과 ASL을 사랑해 주시는 팬들 덕분에 통합 결승을 열 수 있게 되었다"며 "아프리카TV는 앞으로도 팬들이 e스포츠와 게임을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ASL 시즌1 결승전은 오후 2시 30분부터, GSL 시즌2 결승전은 같은 날 오후 5시 30분부터 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다.



지승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gameqp@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