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 롤 헬퍼 개발사 고소…'적반하장에 분노'

인기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 개발사 라이엇게임즈가 불법프로그램 유통과 관련, 법적대응에 나섰다.

미국의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법원에 '리그오브레전드'에서 사용되는 비인가 프로그램, 통칭 '롤 헬퍼'의 개발사 리그샵(Leaguesharp)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리그샵은 가장 큰 규모의 '리그오브레전드' 불법 프로그램 개발사 중 하나다.

라이엇게임즈 측에 의하면 라이엇게임즈는 소송 절차를 밟지 않고 이 분쟁을 해결하려 했으나 리그샵 측은 답변을 거부해왔다고 한다. 이후 리그샵 측은 오히려 라이엇 직원들의 개인 신상을 퍼뜨리고 위협을 가하는가 하면, 개인 SNS에 모욕적인 발언을 게시했다고 한다. 또 소송이 임박한 것을 알고 페루의 법인으로 위장해 증거를 은폐하기도 했다.

라이엇게임즈, 롤 헬퍼 개발사 고소…'적반하장에 분노'

라이엇게임즈는 리그샵의 헬퍼 프로그램 판매가 디지털 밀레니엄 저작권법에 저촉된다고 보고 있다. 사건은 미국의 법률사무소 엠에스엔케이(Mitchell Silberberg & Knupp.)가 담당할 예정이다. 엠에스엔케이는 '콜오브듀티', '월드오브워크래프트', '히어로즈오브더스톰', '오버워치' 등 액티비전 블리자드 게임의 저작권 및 해킹 프로그램 관련 소송을 맡아온 경력이 있다.



윤민섭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인턴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