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센트, '글로벌 스타트업 대회' 한국 대표팀 선발

텐센트와 모던 캐피탈이 '2016 텐센트 글로벌 스타트업 대회'의 한국 지역 예선 결선을 28일 진행하고 대한민국 대표팀을 선발했다. 한국 지역에서는 마이 뮤직 테이스트, 레페리, 가우디오랩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글로벌 준결승에 진출하게 되었다.

한국 지역 결선에서 1위를 차지한 마이 뮤직 테이스트는 소셜 네트워크 기반의 크라우드 펀딩 콘서트 기획 플랫폼으로, 팬들이 원하는 장소에 아티스트의 콘서트를 개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레페리는 체계적인 뷰티 크리에이터의 트레이닝 시스템, 광고, 전자상거래를 아우르는 뷰티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기업으로, 현재까지 270여 명의 뷰티 크리에이터를 양성했다.

가우디오랩은 VR콘텐츠 전문 3D 음향 기술 기업으로, 거리·시간·방향 등 다양한 요소를 포함한 3D 음향 솔루션을 제공해 VR 콘텐츠의 체험 효과를 높여준다.

한국 지역 예선 결선은 '2016 텐센트 글로벌 스타트업 대회'의 전세계 지역 예선 가운데 가장 마지막으로 열렸으며, 전세계에서 선발된 60개의 스타트업이 글로벌 준결승에 참가한다. 준결승을 통과한 팀은 글로벌 최종 결선에 진출해 텐센트와 중국 절강 위성TV가 공동 제작하는 창업 오디션 TV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 과정을 통해 최종 글로벌 챔피언으로 선정된 기업은 텐센트가 제공하는 1억 위안(한화 약 170억 원) 상당의 창업 인프라 및 자원을 지원 받는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