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관광객, 게임 앱 작동 사진 페이스북에 올려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Go)'가 큰 인기를 끄는 가운데 강원도 속초에 이어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도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인증샷'이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페이스북 캡처]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Go)'가 큰 인기를 끄는 가운데 강원도 속초에 이어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도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인증샷'이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페이스북 캡처]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Go)'가 큰 인기를 끄는 가운데 강원도 속초에 이어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도 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인증샷(인증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

한 백령도 관광객은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령도, 포켓몬 고 잘됨'이라는 글과 함께 게임 중인 휴대전화 캡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이 관광객이 실내 2곳에서 전날 오후 11시께 포켓몬 고 애플리케이션을 작동해 게임 캐릭터가 등장한 장면이 담겼다.

포켓몬 고는 스마트폰으로 현실의 특정 장소를 비추면 화면에 포켓몬 캐릭터가 나타나고, 이를 이용자가 포획하는 게임이다.

가상 현실과 위치 정보 시스템 등을 결합한 증강현실(AR) 기술로 만들었다.

구글 지도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포켓몬 고는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에서 이용이 제한돼 있다.

포켓몬 고의 서비스 지역에서 한국이 빠진 것은 구글 지도 서비스를 둘러싼 국내 규제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게임이 가능하다는 소식을 듣고 유저들이 대거 몰린 속초와 같이 백령도도 '포켓몬고 특수'를 누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인터넷에는 '당일치기'로 속초와 고성 지역에 포켓몬 고 게임을 하러 가는 여행 상품이 출시되기까지 했다.

그러나 속초는 전국 어디서든 버스를 타고 쉽게 갈 수 있지만 북한과 맞닿은 서해 최북단 백령도는 하루 2차례만 운항하는 여객선으로 인천에서 4시간 넘게 가야 하는 지리적 한계가 뚜렷하다.

게임 마니아들조차 부담을 느낄 거리다.

백령도에서 숙박업을 하는 서모(46·여)씨는 "섬 곳곳에 화려한 경관이 많아 게임을 하면서 관광도 즐기기엔 백령도도 좋을 것"이라고 게임 특수를 기대했다.

포켓몬 고는 속초 등 일부 국내 '틈새' 지역에서 이용이 가능하지만 즐길 수 있는 기능이 제한적이다.

구글 지도의 지원 없이 기본 GPS 정보만으로 게임을 구동해야 해 국내에서 실행한 포켓몬 고의 배경은 지형지물이 없는 '허허벌판'인 경우가 대다수다.

실제 지도를 따라 다니며 포켓몬을 찾는 원 게임의 재미를 100% 느끼기가 쉽지 않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s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