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 HP 초슬림 '스펙터'에 '스택 앤 폴딩' 기술 적용

지난 4월 HP(휴렛팩커드)가 세상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 '스펙터(Spectre)'를 공개했다.

10.4㎜ 두께의 13.3인치 노트북으로 두께가 AAA 건전지 정도에 불과하다.

이는 지금껏 울트라북 두께로 가능했던 13㎜보다 훨씬 얇은 것이다.

이러한 HP의 혁신에는 LG화학의 배터리 기술력이 적용됐다고 LG화학이 29일 뉴스레터 '케미 톡톡'에서 밝혔다.

HP는 가장 얇은 노트북을 개발하고자 기존 원형 배터리 대신 폴리머 배터리를 쓰기로 하고 배터리 업체에 관련 기술 구현이 가능한지 문의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LG화학은 독자 기술인 '스택 앤드 폴딩(Stack & Folding)' 방식을 적용, 세계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용 배터리 개발에 성공했다.

LG화학은 HP의 신형 노트북 스펙터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돼 계단식 구조의 초슬림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LG화학이 공급하는 배터리의 두께는 1.6㎜다.

동전 두께(1㎜)의 1.5배 정도로 매우 얇지만, 에너지 밀도를 높여 용량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완충 시 배터리 최대 지속 시간은 약 9시간 30분이다.

기존 단일 배터리가 아니라 얇은 배터리 두 개를 나눠 장착한 계단식 방식을 사용했다.

내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배터리의 지속 시간은 늘리고 부피는 줄일 수 있었다.

스택 앤드 폴딩은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 분리막, 음극재 등을 층층이 쌓아서 접은 뒤 전해질을 주입하는 형태로 배터리를 만드는 방식이다.

일반적인 배터리 제조 방식인 와인딩(Winding) 기술은 두루마리 휴지를 둘둘 마는 것과 같은 원리다.

전극을 돌돌 마는 젤리롤 구조라서 모양을 변형하고 자르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 공간 활용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

스택 앤드 폴딩은 전극을 셀 단위로 잘라 쌓고 접어 2㎜ 미만의 초슬림 배터리를 구현할 수 있다.

전극을 나누어 쌓고 접는 구조라 독창적인 변형이 가능하다.

또 오랜 사용 시간에도 전극 변형이 없어 성능이 일정하게 유지된다.

LG화학은 소형 전지 부문에서 지속적인 기술혁신을 통해 신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육각 형태의 스마트워치용 헥사곤 배터리(Hexagon battery)를 양산 중이며, 스택 앤드 폴딩 방식으로 고객이 상상하는 어떤 형태로도 배터리 제작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가운데 구멍이 뚫린 'ㅁ'자형 배터리 신제품도 수년 내 개발을 완료해 양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IT 분야 시장 공략을 위해 원통형 배터리 신제품 '20650'도 연내 양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