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참여하는 주파수 경매가 29일부터 시작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5일 주파수 경매 참여 의사를 밝힌 이동통신 3사에 대해 모두 ‘주파수 할당 적격대상’ 판정을 내렸다. 주파수 경매는 29일 경기 성남시에 있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열린다.

이번 경매에 나오는 주파수는 총 140메가헤르츠(㎒) 폭이다. 대역별로는 △700㎒ 대역에서 40㎒ 폭 △1.8기가헤르츠(㎓) 대역에서 20㎒ 폭 △2.1㎓ 대역에서 20㎒ 폭 △2.6㎓ 대역에서 각각 40㎒ 폭, 20㎒ 폭 등 총 5개 블록이다. 미래부는 5개 대역의 최저 입찰 가격을 정했다. 이를 모두 합친 금액은 2조5779억원이다. 각사 간 베팅 전쟁이 붙으면 최종 낙찰 가격은 총 3조원 안팎이 될 것이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이동통신 3사는 최장 50라운드까지 오름입찰을 벌인다. 하루 7라운드의 경매가 이뤄진다. 50라운드에서도 낙찰되지 않으면 마지막엔 밀봉 입찰로 최종 주인을 정한다. 이동통신 3사가 모두 탐내는 2.1㎓ 대역의 입찰 경쟁이 치열해지면 경매는 7~8일가량 이어질 전망이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