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규제완화로 새로운 수출동력을 창출할 것을 주문했는데, 특히 민간 신산업 진출에 있어 걸림돌이 되는 모든 규제는 원칙적으로 개선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여기서 지목된 ‘민간 신산업’의 한 분야로 게임산업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한 예로 제주도는 첨단단지의 온라인 게임분야 수출을 통해 4억6900만 달러의 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또한 제주도는 가상현실 게임의 상용화와 함께 시장의 70%를 점유할 정도로 성장을 이룬 바 있다.

또한 게임산업진흥을 담당하고 있는 주무부처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게임산업의 해외 수출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난달 삼성동 코엑스에서 K-게임 비즈니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또한 진흥원은 지난 14일~1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최된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GDC)에서도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문화기술 공동관을 운영하는 등 적극적인 게임산업 지원정책을 실현하고 있다.

한편, 최근 보건복지부는 게임을 중독유발물질로 규정하고 질병코드를 부여하겠다며 게임 규제에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정재범 고려대 심리학과 교수는 “게임을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은 게임 과몰입의 원인이 게임에 있다는 전제에서 출발한다”면서 “그러나 게임을 많이 하는 것이 뇌에 악영향을 끼치기 보다 창의력과 공간 지각력에 관련된 부분을 강화시킨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피력했다.

실제 2015년 발간된 중독분야 권위지 애딕션 바이올로지(Addiction Biology)에 따르면, 뇌기능자기공명영상으로 게임 중독자와 알콜중독자의 뇌를 대조했을 때, 알콜 및 다른 마약류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같은 종류의 중독으로 보기 힘들다는 결과를 도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