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전포럼서 공개 좌담
미국과 중국 인터넷 산업을 대표하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마윈(馬雲) 알리바바그룹 회장이 한목소리로 “인공지능(AI)이 단기간에 인간을 능가하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20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경제발전 고위급 포럼’ 좌담회에서 인공지능이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을 것이라는 우려는 아직 기우에 불과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날 좌담회에선 저커버그 CEO가 먼저 “최근 인공지능과 인간 간의 바둑 대결이 전 세계인의 이목을 사로잡았다”며 인공지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인공지능은 보건의료 자율주행차 등의 분야에서 유용할 것”이라면서도 “인간은 습득한 지식을 문제 해결에 응용할 수 있지만 인공지능은 아직 그럴 능력을 갖추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5~10년 안에 세상의 많은 일을 처리할 수 있고, 시각과 청각 등 감각 면에서도 인간보다 뛰어난 컴퓨터가 나올 것이지만 컴퓨터가 모든 면에서 더 똑똑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마 회장은 “기계는 인간보다 힘이 세고, 인간보다 더 똑똑할 수는 있지만 절대 인간만큼 지혜로워질 수는 없다”며 “지혜 영혼 감성 등은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간은 앞으로 인류의 각종 문제를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데 기계를 이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