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성수기 맞아 신제품 출시
올해 LG 공기청정기 누적 판매량 전년 대비 2배 증가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신제품 3종. / 사진=LG전자 제공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신제품 3종. /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68,800 0.00%)가 공기청정기 최대 성수기인 봄철을 맞아 '퓨리케어' 신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13일 LG전자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LG 공기청정기 누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로 증가했다. 지난해말 퓨리케어 브래드를 론칭한 이후 공기청정기 판매가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공기청정기 신제품은 △중소형 주거공간이나 거실에 적합한 전용면적 70제곱미터의 대용량 공기청정기(모델명 AS211PAW) △프리미엄 가습 기능을 결합한 가습공기청정기(AW101UBW) △에메랄드블루 색상을 적용한 원형 디자인의 공기청정기(AS071VAE) 등 3종이다. 출고가는 각각 79만원대, 59만원대, 29만원대다.

LG전자는 이번 신제품들에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PM1.0센서'를 모두 탑재했다. 지난해 LG전자가 국내 업계 최초로 적용한 PM1.0센서는 먼지입자의 지름이 1마이크로미터(1㎛) 이하인 극초미세먼지를 감지한다.

신제품들은 공기 중의 미세먼지(10㎛ 이하), 초미세먼지(2.5㎛ 이하)는 물론 극초미세먼지(1㎛ 이하) 농도까지 PM1.0센서로 측정해 기기 상단의 디스플레이에 보여준다. PM1.0센서가 감지한 공기 오염도에 따라 풍량을 조절해주는 자동운전 기능도 탑재했다.

조성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사장은 "봄 성수기를 맞아 신제품 출시와 함께 퓨리케어 브랜드 마케팅을 대폭 강화해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