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올림픽' MWC] 조준호 LG전자 사장(MC사업본부장) "확장형 모듈 스마트폰 G5는 담대한 혁신"

“확장형 모듈 스마트폰 G5는 담대한 혁신이다.”

조준호 LG전자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장(사장·사진)은 23일(현지시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이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스마트폰을 새롭게 정의한 LG전자만의 독특한 스마트폰”이란 설명이다.

LG전자가 지난 21일 선보인 스마트폰 신제품 G5는 “스마트폰을 재발명했다”(더 버지)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마트폰 아래쪽에 있는 기본 모듈(배터리)을 서랍처럼 당겨 분리할 수 있다. 이 자리에 카메라 모듈, 오디오 모듈 등을 결합하면 다른 디지털 기기로 변신한다. 조 사장은 “거창하고 정교한 계획에서 나온 것은 아니었다”고 했다. “착탈식 배터리를 연구하는 과정에서 나온 ‘배터리뿐만 아니라 다른 것도 끼웠다 뺐다 하면 어떨까’란 아이디어가 출발점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견고한 양강(삼성전자, 애플) 체제와 (화웨이 등) 중국업체들의 급부상 속에서 LG전자만의 독특한 길을 가는 차별화 전략으로 승부를 걸기로 했다”며 “그 결과물이 G5”라고 소개했다. “중국 업체들은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생산기술 산업역량은 물론 상품기획 디자인 완성도 등 측면에서도 대단한 역량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이런 시장 환경 속에서 스펙(부품 구성)과 가격 경쟁력 등으론 더 이상 승산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G4의 부진도 영향을 미쳤다. 조 사장은 “G4 카메라 등이 경쟁사보다 낫다고 아무리 강조해도 소용이 없었다”고 했다.

G5 발표 후 초기 반응에 대해선 “공개 직전까지 긴장했으나 반응이 좋아 안도했다”고 말했다. G5는 정보기술(IT) 전문매체가 시행한 구매 의향, 선호도 조사에서 앞서고 있다. 폰아레나가 진행한 구매 의향 조사에서 절반 이상인 53%가 G5를 택했다.

조 사장은 “G5 판매 효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올해 2분기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G5는 3월 말~4월 초 세계 200여개 통신사를 통해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바르셀로나=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