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성향 분석, 사고 대응까지…2분기 미국에서 먼저 출시

삼성전자는 자동차 관련 솔루션인 '삼성 커넥트 오토'를 2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에서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삼성 커넥트 오토'는 안전 운전을 유도하고 운전습관을 개선할 수 있도록 운전성향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알려준다.

자동차 사고가 나면 운전자가 설정해 놓은 연락처로 바로 메시지를 보내고 사고 대응 서비스와 곧바로 연결한다.

연료를 효율적으로 소비하도록 돕기도 한다.

스마트폰의 'Find My Car'(내 차 찾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자동차의 위치도 파악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솔루션에 자사 보안 플랫폼인 '녹스(KNOX)'를 탑재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모두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운영체제(OS)는 삼성이 주도해 만든 타이젠이 탑재됐다.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을 활용하면 운전 시 음악, 영화, 게임 등의 콘텐츠를 스마트폰 등과 연결해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삼성 커넥트 오토'가 일반 소비자뿐 아니라 통신, 보험, 자동차 관련 기업 고객에게도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제품과 파트너 서비스를 통합해 더 나은 운전경험을 위한 커넥티드카 에코시스템을 만들겠다"며 "다양한 파트너와 업계 전문가들과의 협업으로 사물인터넷 기술을 일상생활에 접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 커넥트 오토'는 2분기 미국 이동통신사 AT&T를 통해 처음 출시된다.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