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 개발사 토스랩, 30억원 추가 투자 유치

업무용 메신저 서비스 '잔디' 개발사 토스랩은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퀄컴 벤처스, HnAP의 주도로 진행됐다. 지금까지 토스랩은 소프트뱅크 벤처스, 체루빅 벤처스에 이어 총 50억원의 누적 투자액을 달성했다.

다니엘 첸 토스랩 대표는 "잔디 이용자의의 니즈에 부합한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개발자를 채용 중"이라며 "아시아 시장의 기업들에게 잔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신규 지사 개설 및 세일즈, 고객 서비스 팀의 규모를 키울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토스랩의 잔디는 지난해 한국, 대만, 일본 시장에서 매월 40% 이상 성장했다. 현재 잔디는 티켓몬스터, 옐로우모바일, 망고 플레이트 등의 주요 정보기술(IT)기업부터 더 부스, 바토스, 코넥스솔루션 등 식음료, 유통 회사까지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토스랩은 곧 출시될 '잔디 커넥트'를 통해 깃헙(Github), 지라(Jira), 트렐로(Trello), 구글 캘린더(Google Calendar) 등 외부 서비스 연동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업무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툴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한다는 설명이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