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캠프모바일, '밴드북 만들기' 서비스 출시

네이버(164,000 +7.54%)의 자회사 캠프모바일은 밴드의 게시글과 사진으로 오프라인 포토북을 제작할 수 있는 '밴드북 만들기'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밴드는 그룹형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가족, 동창, 회사, 어린이집 등 다양한 모임 성격에 따라 운영되고 있어 밴드북 역시 어린이집 졸업 앨범, 회사 프로젝트 보고서 등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

밴드북의 특징은 밴드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제작부터 인쇄까지 한 번에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용자가 직접 밴드 게시판과 사진첩에 업데이트된 사진, 게시글, 댓글 등 밴드북에 포함할 컨텐츠도 지정할 수 있다.

이람 캠프모바일 대표는 "밴드북은 밴드에 담긴 일상의 이야기와 사진들을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 멤버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선물이 될 것"이라며 "특히 다가오는 연말에, 가족, 지인들과 함께 나누는 따뜻한 선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열 정비한 이통3사…플랫폼 사업자 변신 '특명'], [카카오, 전기차로 교통 O2O 확대…제주서 렌트 사업 준비], [알리바바 마윈, 샤오미 레이쥔 회장도 한자리에 모이는 곳... 물의 고향 ‘우전’은?], [저유가 만난 내년 자동차 시장…대형차·SUV "고맙다고 전해라"], ['첫 방한' 구글 CEO "다음 혁신은 자율주행車"]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