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2015 단비 K-CT 프로젝트' 본격 시동

중국 주성치 감독의 2016년 신작 <미인어>에 사용되는 특수효과 기술이 우리나라 업체에 의해 개발된다. 대표 한류 드라마 <대장금>과 인기 캐릭터 <라바>도 첨단 문화기술(CT)을 활용해 각각 새로운 공연과 가족 뮤지컬로 다시 태어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은 이를 비롯해 콘텐츠 기업들이 CT 연구개발을 통해 자신의 기획과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도록 지원하는 '2015 단비 K-CT 프로젝트' 수행과제 총 29건을 16일 최종 발표했다. 이들 과제는 2016년 하반기부터 완료돼 성과를 보일 예정이다.

이번 지원사업으로 매크로그래프는 주성치 감독의 2016년 신작 영화 <미인어>에서 물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표현하는 유체 시뮬레이션 특수효과(VFX)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또 이트라이브는 해외 100여 개국에 수출되어 인기를 모으고 있는 국산캐릭터 <라바>를 홀로그램 및 첨단 인터랙션 기술을 적용해 가족뮤지컬로 제작한다. 이 과제에서 개발될 홀로그램 기술은 최근 '2015 Mnet 아시안 뮤직 어워드'의 자이언티의 공연무대에서 일부 선보여 국내외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모바일 및 에듀테인먼트 분야에서는 스마트한㈜가 <꼬마버스 타요> 캐릭터를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컬러링북으로 제작한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 뿐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서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밖에 ▲케이팝 관련 홀로그램 공연장의 콘텐츠를 확보하고 제작비도 절감하는 기술(쓰리디팩토리) ▲모바일 게임 <플랜츠워>를 3D 가상현실(VR) 콘텐츠로 만드는 기술(아이디어박스) ▲한복 직물과 디자인 등의 선택을 돕는 한복 가상 피팅 시스템(피센) ▲국악 뮤지컬 <판타스틱>의 난타 연주를 발전시킨 스포테인먼트 피트니스 난타북(해라) ▲웹툰의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독자 참여형 번역 플랫폼(콘텐츠퍼스트) 등의 개발도 지원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올해는 연구개발 분야의 경험과 전문성이 부족한 중소기업에도 기회를 제공해 신규기관 선정 비율이 지난해보다 10% 이상 높아졌다"면서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