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카오페이지 공동운영社 '포도트리' 인수

카카오(152,500 +1.33%) 콘텐츠 비즈니스 전문회사 포도트리의 지분 49.7%를 확보해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16일 밝혔다.

포도트리는 2013년 4월부터 카카오와 함께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 서비스를 공동 운영해 온 회사다. 콘텐츠 발굴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쳐 카카오페이지를 하루 매출 2억원 이상의 서비스로 성장시켰다.

카카오는 모바일 콘텐츠 사업을 강화하고자 포도트리를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이를 위해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개인이 보유하고 있던 시가 192억원 상당의 포도트리 지분 28.6%를 카카오에 무상증여하기로 결정했다. 김 의장의 결정에 따라 카카오는 기존 보유분을 포함해 포도트리 지분 총 49.7%를 확보한 최대 주주가 된다.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에도 포도트리는 기존과 동일하게 자체 경영체제를 유지하게 된다. 아울러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 및 콘텐츠 사업과 적극적인 협력 체제를 구축하게 된는 설명이다.

양사는 공동 운영 중인 카카오페이지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콘텐츠 비즈니스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알리바바 마윈, 샤오미 레이쥔 회장도 한자리에 모이는 곳... 물의 고향 ‘우전’은?], [저유가 만난 내년 자동차 시장…대형차·SUV "고맙다고 전해라"], ['첫 방한' 구글 CEO "다음 혁신은 자율주행車"], [說說 끓는 삼성 갤럭시S7…내년 2월 첫 폴더블폰 탄생?], [완성차 5사 막바지 판촉전에 '안간힘'…내수목표 달성 여부는?]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