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가격 경쟁
삼성, 갤노트5·갤S6엣지 플러스 출시

스펙 경쟁에서 가격·디자인 경쟁으로
갤노트5 출고가 80만원대…LG도 고심
국내외 가격인하 경쟁 치열해질 듯
삼성전자가 고급형 스마트폰 신제품 가격을 확 낮춰 시장 공략에 나섰다. 20일 국내 판매에 들어간 갤럭시노트5(32기가바이트·GB)의 출고가는 89만9800원. 기존 노트 시리즈 가격은 90만~100만원대였다. 삼성전자가 고급형 신제품 가격을 낮추자 성숙기에 진입한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구도가 스펙(부품 구성)에서 가격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외에서 업체 간 가격인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최대지원금 28만5000원

삼성전자는 32GB와 64GB 두 가지 용량의 갤럭시노트5 제품 가격을 각각 89만9800원, 96만5800원으로 정했다. 갤럭시S6엣지 플러스는 32GB 단일 용량으로 출시했다. 가격은 93만9400원이다.

신제품을 통신사를 통해 구입하면 지원금을 받아 최저 50만~60만원대에 살 수 있다. 통신 3사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지원금을 가장 많이 준다. 월 10만원의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하면 32GB짜리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엣지 플러스에 동일하게 28만5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한다.

공시지원금의 15%까지 지원하는 판매점과 대리점의 추가 지원금까지 받으면 32GB짜리 갤럭시노트5는 57만2050원, 갤럭시S6엣지 플러스는 61만1650원에 구입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KT는 월 10만원 안팎의 최고가 요금제에 가입하면 각각 24만8000원, 28만1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월 5만원대 요금제 가입 조건의 통신 3사 공시지원금은 13만~17만원 수준이다.

통신 3사는 신제품 판매를 계기로 가입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마케팅 경쟁에 들어갔다. SK텔레콤은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엣지 플러스 개통 가입자 중 1만명을 추첨해 가수 비틀스의 무손실 원음 27곡이 담긴 SD카드 앨범을 제공한다. KT는 드론, 스마트워치, 블루투스 헤드셋 등을 경품으로 내걸었다.
몸값 낮춘 고급 스마트폰…갤노트5, 최대 지원금 받으면 50만원대

몸값 낮춘 고급 스마트폰…갤노트5, 최대 지원금 받으면 50만원대

○스펙 경쟁서 가격 경쟁으로

박진영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기획팀 상무는 지난달 말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앞으로 탄력적인 가격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대화면 시장에 진입해 고급형 스마트폰 시장을 잠식한 애플과 가격경쟁력을 내세워 중저가 시장을 파고드는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에 맞서기 위해 마케팅 전략의 변화를 예고한 것이다.

갤럭시노트5의 가격은 노트 시리즈 가운데 최고가였던 갤럭시노트2(108만9000원)에 비해 17% 낮아졌다. 최근 3년간 노트 시리즈 가격은 갤럭시노트3 106만7000원, 갤럭시노트4 95만7000원, 갤럭시노트5 89만9800원으로 매년 10만원가량 떨어지는 추세다.

국내 1위 스마트폰업체인 삼성전자가 가격 인하에 나서자 LG전자도 부심하고 있다. LG전자는 최신 스마트폰 G4를 출시한 뒤 출고가를 한 번도 내리지 않았다. 오는 10월 출시할 예정인 LG전자 스마트폰 신제품 가격도 높게 책정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스마트폰 가격이 낮아지는 것은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2010년 70%를 넘나들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연간 성장률은 내년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떨어질 전망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스펙 진화가 한계에 다다르자 경쟁 요인이 스펙에서 가격, 디자인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스마트폰 부품 가격이 낮아진 것도 가격 하락 이유로 꼽을 수 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