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블릿 원조' 삼성전자, 신무기 출격

화면크기 5.7인치
갤노트5, 손에 쥐는 느낌 살려
S6엣지 플러스, 앱 찾기 차별화

애플·화웨이도 신제품 준비
커지는 대화면폰 시장 쟁탈전

삼성페이, 20일 국내 정식 서비스
신종균 "메탈 갤노트5로 大화면 스마트폰 시장 주도하겠다"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엣지 플러스는 삼성전자가 개척한 패블릿의 본격적인 확산을 알리는 제품이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신제품 공개 행사장. 세계 언론과 협력사 관계자 1100여명 앞에서 신제품을 발표하는 신종균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 사장(사진)의 목소리엔 비장함이 배어 있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작년엔 대화면으로 새롭게 무장한 애플 아이폰6 시리즈에 밀렸다. 삼성전자는 신제품으로 반격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패블릿(5인치 이상 대화면 스마트폰) 원조’란 명성에 걸맞게 빼앗긴 고급형 패블릿 시장을 되찾아오겠다는 각오다. 신 사장은 “신제품엔 현존하는 최고 스마트폰 기술을 모두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반격 나선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11년 5.3인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를 선보였다.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게임 등을 즐기는 이용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패블릿 시장 개척에 나선 것이다. 전략은 적중했다. 삼성전자가 애플을 제치고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에 오른 것이 패블릿 덕분이란 분석이 나올 정도였다. 패블릿 시장이 커지자 애플은 작년 뒤늦게 대화면 제품을 내놓았다. “스마트폰은 한 손에 쏙 들어와야 한다”는 고(故)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의 철학을 버리고 승부수를 띄웠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화면을 키운 아이폰6 시리즈 덕택에 애플은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삼성전자가 이날 발표한 신제품은 디자인과 성능을 대폭 강화했다. 갤럭시노트5는 노트 시리즈 가운데 처음으로 메탈(금속)과 강화유리 소재를 썼다. 후면에 곡면 디자인을 적용해 손에 쥐는 느낌을 살렸다. 갤럭시S6엣지 플러스는 갤럭시S6엣지에 적용했던 독창적인 듀얼엣지 디자인을 채택했다. 기존 제품에 비해 엣지 화면의 활용도를 높였다. 엣지 화면을 통해 앱 즐겨찾기 기능 등을 제공한다.

삼성전자에 이어 애플은 물론 화웨이 등 중국 제조사들도 패블릿 신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폰 전쟁의 승패가 패블릿 제품에서 갈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독일 시장조사업체인 GfK는 올해 1분기 47%였던 세계 대화면 스마트폰 비율이 연말까지 69%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페이·워치서도 격돌

삼성전자와 애플은 올해 하반기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모바일 결제, 스마트워치 시장에서도 격돌한다. 삼성전자는 한국에서 오는 20일, 미국에선 다음달 28일 삼성페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지난달부터 삼성페이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에선 25일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애플은 작년 10월 미국에서 애플페이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최근 영국에서도 서비스에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차기 스마트워치 신제품 ‘기어 S2’ 티징 영상도 공개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